바보들꽃

  • 주요사업
  • 희망의언덕프로젝트
  • 주요활동
  • 게시판
  • 활동가의글
  • 희망의언덕소식

게시판  아동노동 뉴스 및 자료 

번호 78
카테고리 뉴스
제목 전쟁지옥’ 피해 터키 온 시리아 아동들 ‘노동지옥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자 2017-02-07
조회수 112

전쟁지옥’ 피해 터키 온 시리아 아동들 ‘노동지옥’

이윤정 기자 yyj@kyunghyang.com

ㆍ자라·망고 등 의류공장서…시급 1500원에 12시간 일
ㆍ가족 먹이려 7~8세도 근무…업체들 “책임 없다” 발뺌

<b>지옥 같은 노동</b> 터키 이스탄불의 의류공장에서 일하는 시리아 난민 아이들. 유럽이 거부한 이 아이들이 만든 옷들은 막스앤드스펜서, 자라, 망고 등 유명 의류 로고를 달고 유럽과 세계로 팔려나간다.  BBC 캡처

지옥 같은 노동 터키 이스탄불의 의류공장에서 일하는 시리아 난민 아이들. 유럽이 거부한 이 아이들이 만든 옷들은 막스앤드스펜서, 자라, 망고 등 유명 의류 로고를 달고 유럽과 세계로 팔려나간다. BBC 캡처

한여름 터키 이스탄불의 의류공장 지하. 에어컨도 없는 곳에서 10살 남짓한 아이들이 재봉틀을 돌린다. 몇몇은 옷을 다림질해 포장한다. 포장지에는 막스앤드스펜서, 자라, 망고 등 유명 의류 로고가 박혀 있다. 시급 4리라(1500원)가 채 되지 않는 돈을 받고 하루 12시간씩 공장에서 일하는 아이들은 대부분 시리아 난민 아이들이다. 지난해 터키에 들어온 시리아 난민 300만명 중 아동 40만명이 불법 노동을 하고 있다. 

BBC 탐사프로그램 <파노라마> 제작팀이 이스탄불의 산업단지를 찾아갔다. 24일(현지시간) 취재진은 “터키에서 난민 아이들이 일하고 있다는 보도를 접하긴 했지만 실제로 목격한 상황은 너무 열악했다”며 “7~8살 아이들도 공장에서 일을 했다”고 전했다. 

아이들은 새벽부터 인력시장에 나가 일거리를 찾는다. 중개상의 선택을 받지 못한 아이들은 공장 주변을 맴돈다. 올해 13살이 된 소년은 “오늘은 운이 없어 일자리를 얻지 못했다”며 “학교에 가고 싶지만 돈을 벌지 않으면 가족이 살아갈 수 없다”고 눈물을 흘렸다. 터키로 들어온 난민 대부분은 취업비자를 얻지 못했기 때문에 아이들까지 불법 노동시장에 뛰어든다. 아이를 공장에 취직시킨 한 부모는 “가족이 살기 위해서는 다른 선택이 없다”고 말했다. 15살 소년 오마르(가명)는 “우리도 스스로 학대받고 있다는 것을 알지만 해결책을 모른다”고 말했다.

영국을 비롯한 유럽 의류업체들은 빠르게 변하는 유행에 맞추기 위해 지리적으로 가까운 터키에서 옷을 생산한다. 

중저가 의류를 만드는 대규모 저임금 노동시장이 형성됐고, 월 1647리라(약 60만원)의 최저임금도 못 받는 난민들이 거기로 흘러들었다. 아이들 임금은 어른보다 싸니 공장들은 아이들을 선호한다. 윤리적인 기업운영 원칙을 강조하는 막스앤드스펜서 터키 공장에서 BBC 취재팀이 만난 노동자 중 7명이 시리아 난민이었다. 그중에는 15살 아이도 있었다. 넥스트, 아소스, 망고, 자라 공장에서는 10살 아이 등 10대 노동자들이 대거 포착됐다. 이 아이들이 만든 제품은 버젓이 글로벌 브랜드의 로고를 달아 영국과 유럽, 전 세계로 팔려간다. 터키는 의류업으로 지난해 4000억달러(45조2600억원)를 벌어들였다. 

그러나 글로벌 브랜드들은 책임이 없다며 발뺌하고 있다. 막스앤드스펜서는 BBC에 “터키에 감독관을 보냈을 때 아동 노동자는 한 명도 보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아소스, 넥스트, 자라, 망고의 답변도 비슷했다. 터키 현지 공장들은 대부분 하청업체이고, 감독관이 나오면 아동 노동자들을 잠시 숨기는 식으로 조사를 피해간다. 

지난 3월 유럽연합(EU)과 터키는 유럽에 들어오는 난민을 터키에 돌려보내기로 합의했다. EU는 “터키가 난민에게 안전한 국가”라고 주장했지만 현실은 전혀 그렇지 않다. 66만명의 시리아 난민 아동 중 학교에 다니는 아이는 15%에 불과하다. 터키는 난민 지원 비용으로 100억달러(11조원)를 썼다고 발표했지만 로이터통신 등은 난민 아이들에게 그 돈이 돌아간 흔적이 별로 없다고 지적했다.



원문보기: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610241659001&code=970100#csidx75ac177227f1c5db592104b5dc0912e
첨부파일
이름 비밀번호



* 한글 1000자 까지만 입력가능 :
호날두 나비 케이타는 이번 여름 리버풀을 떠나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로 이적하기를 원한다.

26살의 케이타는, 2018년 7월 머지사이드에 도착한 이후 꾸준히 1군의 자리를 지키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 기니의 국가대표 선수는 4월 3-1 레알마드리드전 ( https://toto17.xyz/ )패배에서 위르겐 클롭에게 교체되었고,

그 이후 출장하지 못하고 있으며, 지난 4경기동안 부상으로 결장하면서 경기명단에 포함되지 못했다.

아스는 케이타가 클롭과 생각이 다르다고 느끼며, 이제 구단을 나갈 방법을 찾고있고 스스로를 아틀레티코에 제의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비록 디에고 시메오네의 팀은 새로운 미드필더를 찾아 이적시장에 나설 것으로 보임에도,

라리가 선두팀은 그가 그들에게 적절한 선택일지 확신하지 못하고 있다.



지난 몇주간 레스터 시티와 크리스탈 팰리스도 케이타와 이적설이 나고 있다.



파비뉴, ( https://toto16.xyz/ )티아고, 조르지뉴 바이날둠이 최근 몇주간 클롭의 선발 미드필더 3인을 꾸렸지만

이번달 초에 독일인은 케이타가 그의 계획에 있다고 말했다.



"나비는 그때 정말로 잘 훈련했다는 점을 말씀드..
2021-05-22 12:36:33
자하 첼시가 10년전 안더레흐트에서 영입한 루카쿠를 다시 데려오는 것에 관심을 보이자, 루카쿠가 인터 밀란을 떠날 의향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테르는 €120m(약 £100m)~130m 사이에서 버티고 [ https://mtpolice7.xyz ] 있으며, 딜이 성사되면 맨유는 최소 £5m의 소소한 횡재를 볼 수 있다.



당초 루카쿠는 인테르에 머물고 싶어했지만 첼시가 엘링 홀란드를 포기하고 그에게 관심을 돌리게 되자 마음을 바꿔 첼시 재입단을 열망하고 있다.




2011년 첫 영입 후 14년도에 £28m의 금액으로 에버튼에 매각된 뒤, 2017년에도 재영입을 시도한 바 있지만 그는 £75m으로 맨유에 이적하는 걸 택했고 그렇게 2년간 맨유에 머물다 £2m 낮은 £73m으로 인테르에 이적해왔다.



또 자하는 크리스털 팰리스에서의 미래를 재고 중인데 맨유는 추후 발생 가능한 이적료의 25%를 받을 수 있을 것이다.



맨유가 15년도에 자하를 £6m에 크팰로 보낸 후, 자하는 계속 [ https://mtpolice8.xyz ] 떠나려는 시도를 했었고, 현재 자하의 계약은 23년까지다.



한편 맨유는 선수단이 꽤나 비대해졌지만 이적시장이 열린 첫 4주동안 별다른 판매는..
2021-08-22 13:29:07